본문 바로가기

고민정 "당대표가 뜨내기? 배현진 격 보니 김종인 앞날 처량"

중앙일보 2020.12.08 15:0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무책임한 뜨내기의 변’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배 대변인과 국민의 힘의 격이 딱 그 정도”라고 평가했다.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 대변인이 김 위원장을 비판한 발언을 공유하며 "우리는 품격을 지켜달라는 말을 참 많이 한다. 하지만 품격은 머리로 배운다고 얻어지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고 의원과 배 대변인은 각각 KBS, MBC 아나운서 출신으로, 방송인 출신 초선의원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고 의원은 이어 "(품격은) 오랜 시간 그 사람이 살아온 삶의 내력과 철학 그리고 사람을 대하는 시선 등이 축적되면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오늘 아침 배현진 대변인의 기사를 보면서 배 대변인은 물론 그가 몸담고 있는 국민의힘의 ‘격’이 딱 그 정도였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한다"고 지적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관련해 “사과를 못 하게 한다면 더는 비대위원장직을 맡을 수 없다”는 발언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배 대변인은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을 향해 “무책임한 뜨내기의 변”이라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에게 “비상대책의 임무에 충실하시고 당 대표 격의 위원장으로서 처신을 가벼이 하지 않으시길 바란다”며 “위원장이 수시로 ‘직’을 던지겠다 하시는데 그것은 어른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 의원은 배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을 두고 "김 위원장의 앞날이 처량해 보인다"며 "자당의 대표에게 '무책임한 뜨내기의 변'이라는 표현을 쓰는 걸 보며 현실을 정확히 읽어내는 '혜안을 가진 대변인'이라고 해야 하나 헷갈린다"고 풍자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