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용석 자택서 체포됐다···'文·이만희 악수사진' 명예훼손 혐의

중앙일보 2020.12.08 14:02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의 강용석 변호사가 8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8일 오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강 변호사를 조사하고 있다.
 
가세연은 8일 고상만씨가 진행하는 낮 12시 방송에서 "강용석 변호사가 오전 자택에서 경찰관 3명에게 긴급체포되어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며 "긴급 체포된 사유는 더불어민주당이 허위사실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발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 변호사에게 출석을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아 체포 영장에 의해 체포했다. 법원 체포영장 발부에 따른 집행이라서 긴급체포는 아니다. 긴급체포는 48시간 내에 풀어주거나 구속영장을 받아야 하는데, 강 변호사의 경우 체포영장이 나온 거라서 구속 영장을 발부할 사안이 아니면 조사 후 바로 풀어준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김용호 연예부장,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대표.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왼쪽부터 김용호 연예부장,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대표.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강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지난 3월 방송에서 문 대통령과 한 남성이 악수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문 대통령이 이만희 신천지 교주와 악수하고 있다고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방송했다.이 남성은 이 교주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 허위사실을 유포해 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가세연 측은 "해당 사건은 가세연이 3월 2일 저녁 7시 방송에서 천지일보에 난 사진을 소개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만희 교주가 악수하는 장면이라고 했으나 사진 속 인물은 이만희 교주가 아니어서 즉각 정정 및 사과방송을 했다"고 설명했다. 가세연은 이날 오후 3시 서울경찰청 앞에서 항의 방송을 하겠다고 밝혔다.
 
고씨는 "강용석 변호사가 도주의 우려도 없고 증거인멸의 우려도 없는데 자택에서 체포당했다"며 "누가 봐도 폭력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해준·위문희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