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고] 수능 끝낸 수험생, 시력교정술 전 주의해야 할 사항

중앙일보 2020.12.08 13:39
밝은성모안과 이지명 원장

밝은성모안과 이지명 원장

12월에 접어든 이맘때 각 업계에서는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을 위한 이벤트가 한창이다. 대학 입학을 앞둔 고3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시력교정술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다. 지금까지 불편했던 안경과 렌즈에서 벗어나기 위해 수능을 마치고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 시력교정술을 받으려고 계획을 세우고 있기 때문. 
 
시력교정술을 하기에 앞서 어떤 수술이 자신의 눈에 가장 적합한지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담당 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받은 후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시력검사뿐만 아니라 안압, 동공크기, 각막두께, 각막지형도, 안저검사를 포함한 정밀검사를 거쳐야 하며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최적의 수술방법을 제시할 수 있는 안과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중화된 시력교정수술 방법인 라식과 라섹의 차이점에 대해 미리 알아두는 것도 수술방법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라식은 각막절편을 만들고 각막실질을 레이저로 교정하는 방식으로 다음날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라섹은 각막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상피를 벗겨서 레이저를 시행하는 방식으로 휴식이 필요하지만 라식보다 잔여각막이 많이 남고 외부충격에 강하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에는 라섹의 장점은 그대로 가져오고 라섹의 통증과 회복시간을 줄인 투데이라섹 수술이 각광받고 있다. 투데이라섹은 브러쉬나 약품을 사용해 각막상피를 벗겨내는 기존 방식과 달리 레이저로 각막상피를 제거하면서 상피손상면적을 줄일 수 있어 시간적 여유가 없고 각막이 얇아 라섹수술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적합하다.
 
한편 라식이나 라섹수술 이후에는 처방받은 항생제와 소염제 안약을 잘 점안해야 한다. 회복이 될 때까지 정기적으로 병원에 내원하여 혼탁이나 염증여부를 확인하고 시력, 안압 등 눈 상태를 체크하여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지명 밝은성모안과 원장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