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V80처럼 대박 날까…제네시스 두번째 SUV, GV70 글로벌 공개

중앙일보 2020.12.08 12:20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가 두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를 8일 전 세계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중형 SUV인 GV70는 고급감을 살리면서도 역동성을 강조한 디자인이 될 것으로 전망돼 공개 전부터 큰 관심을 끌어왔다.  
 
이인아 제네시스 글로벌고객경험실 상무는 “GV70는 역동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지만 딱히 젊은 층을 주 타깃으로 보지 않고, 나이나 가족 구성 등과 상관없이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차”라고 소개했다.
 
고속도로 주행 뿐 아니라 차로변경도 도와주는 ‘주행보조II’ 기능, 지문 인증이 가능한 제네시스 카페이, 레이더 센서를 이용한 뒷좌석 승객 탑승여부 알림 등이 주요 신기술이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역동적인 우아함’ 콘셉트 적용

GV70의 전면부는 ‘두 줄 램프’인 쿼드램프와 크레스트 그릴을 같은 높이로 배열해 자신감 있는 이미지를 구현했다고 제네시스 측은 설명했다. 측면부는 차체를 가로지르는 아치형 라인이 역동성을 강조해 주고, 쿠페처럼 날렵하게 떨어지는 루프 라인도 스포티한 분위기를 낸다. 후면부엔 심플하고 정갈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번호판∙후진등 같은 기능적 요소들을 범퍼에 배치했다.

 
비행기 날개 모양에서 영감을 받은 실내 디자인은 타원형 요소를 인테리어의 메인 테마로 활용해 볼륨감을 살렸다. 무광을 포함한 12가지 외장 컬러와 5가지 내장 컬러, 3개의 스포츠 패키지 전용 컬러 등 컬러 선택지가 다양한 편이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에는 제네시스 최초로 '애프터 블로우(After Blow)' 기술이 탑재됐다. 시동을 끄고 난 뒤 30분 후 팬을 작동해 공조장치 내부의 습기를 제거하는 기술이다.
 
GV70는 가솔린 2.5터보, 가솔린 3.5터보, 디젤 2.2 등 3개 엔진 라인업이 있다. 또 스포츠 패키지를 운영해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부각시킨다. 가솔린 3.5 터보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데 5.1초가 걸린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주요 안전 및 편의사양을 기본 탑재해 상품성을 높였다. 
GV70. 사진 제네시스

GV70. 사진 제네시스

지문인증 카페이, 뒷좌석 아기호흡 감지 기능

제네시스 카페이로 차 안에서 결제할 때 비밀번호 등을 입력하지 않고 지문 인식만으로 결제할 수 있는 기술은 GV70에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또 뒷좌석 승객의 큰 움직임뿐 아니라 쌕쌕 숨쉬는 갓난아기의 호흡도 감지해, 잠든 아기가 뒷좌석에 남아있더라도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로 알려준다.
 
GV70의 잠정 판매 가격은 약 4900만~7500만원(개별소비세 5.0% 기준)이 될 전망이다. 확정 판매 가격과 판매 개시일은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측은 “수입차 SUV의 공세에도 GV80이 시장 판도를 바꾸고 성장세를 주도해 나가는 것처럼 GV70도 국내 고객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