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도지사 직무수행평가 ‘꼴찌’로 출발한 이재명, 6개월째 1위

중앙일보 2020.12.08 11:35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전국 15개 시도지사에 대한 직무수행 평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 8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발표한 11월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6.6%의 긍정평가(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달 대비 0.4%포인트 낮아졌다. 직무수행 지지율은 40대(73.6%)와 30대(71.7%)에서 70%를 넘어 가장 높았다.
 
2위는 김영록 전남도지사(63.1%), 3위는 이철우 경북도지사(54.0%)가 차지했다. 이어 원희룡 제주도지사(52.7%), 송하진 전북도지사(50.4%), 최문순 강원도지사(49.9%) 순이었다.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 1위도 처음  

리얼미터가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조사를 시작한 2014년 7월 이후 6년간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이 1위에 오른 것은 지난 6월 이 지사가 처음이다. 이 지사는 취임 첫 달인 2018년 7월 조사에서 29.2%를 기록하며 최하위인 17위로 시작했다. 
 
경기도

경기도

  

12월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서도 1위  

한편 지난주에 발표된 한국갤럽 12월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이재명 지사는 20%의 지지율로 이낙연 민주당 대표(16%)와 4%포인트 격차를 보이며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