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우치의 경고 "내년 1월, 코로나로 정말 최악의 상황 올 것"

중앙일보 2020.12.08 05:42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AP]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AP]

미국에서 코로나19 권위자로 꼽히는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내년 1월 중순이 우리에게는 정말로 암울한 시간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CNN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코로나19 브리핑에 영상으로 출연해 내년 1월 더 나쁜 상황이 닥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파우치 소장은 “우리가 추수감사절 이후 코로나19 확산을 보고 있는 것보다 (크리스마스 연휴가) 훨씬 더 큰 도전이 될 것”이라며 “문제는 이것이 잠재적인 크리스마스와 하누카(유대교 축제·올해는 12월 10∼18일) 급증의 시작과 바로 이어진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것이 급증 위에 다시 급증이 포개지는 셈이라며 누군가 이에 대처하려 해보기도 전에 사람들이 겨울 휴가철을 맞아 여행을 가고 신년 새해모임까지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 크리스마스를 포함한 연말은 “매우 중차대한 시간”이 될 것이라면서 “1월 중순쯤 사태가 정말 최악의 상황이 되는 것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코로나19 백신이 승인을 받으면 공개적으로 이를 접종하겠다고 재확인했다. 그는 “미 식품의약국(FDA)과 그곳의 전문 과학자들이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말하면 내 순서가 됐을 때 나도 그것을 맞을 것”이라며 “나는 내 친구인 클린턴·오바마·부시 대통령과 다른 이들을 포함한 모든 사람에게 그 백신을 맞으라고 추천할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도 파우치 소장은 또 코로나19의 가파른 재확산 속에서도 학교는 계속 문을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학교에 계속 나오도록 자원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현재 학교에 있는 어린이들의 양성 판정 비율은 지역사회와 견줘 상대적으로 정말 낮은 것으로 보인다. 양성 판정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있기에 더 안전한 장소는 학교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딸 중 한 명도 학교 교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