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강인 코로나19 확진, 리그 원정 제외"

중앙일보 2020.12.08 02:10
이강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스페인 언론 보도가 나왔다. [뉴스1]

이강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스페인 언론 보도가 나왔다. [뉴스1]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에서 뛰는 이강인(19)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 보도

스페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7일 "발렌시아의 이강인과 데니스 체리셰프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되면서 에이바르 원정에 동행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발렌시아는 8일 오전 에이바르와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1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강인은 1일 훈련장에 도착했다가 훈련에 참가하지 않고 곧바로 떠나 코로나19 확진이 의심됐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발렌시아 구단은 1군 팀 내 코로나19 감염 의심 사례가 1건 발견됐다고 밝혔다. 발렌시아 구단은 아직 공식 발표를 내놓지 않았다. 
 
이강인은 지난달 국가대표에 발탁돼 오스트리아 원정 평가전에 참가했는데, 당시 대표팀에선 선수 7명 등 총 11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발렌시아에 복귀했는데, 체리셰프가 지난달 28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라리가 11라운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강인은 22일 알라베스와의 10라운드에서 체리셰프와 함께 선발로 출전했다. 아틀레티코와의 경기 땐 벤치를 지켰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