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즐거움·안전을 동시에 … 가족·연인과 객실에서 ‘메리 크리스마스’

중앙일보 2020.12.08 00:04 7면
서울신라호텔이 연말 시즌을 앞두고 가족, 커플 고객을 위한 상품을 선보였다. [사진 서울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이 연말 시즌을 앞두고 가족, 커플 고객을 위한 상품을 선보였다. [사진 서울신라호텔]

연말·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둔 요즘, 호텔업계의 최대 화두는 ‘언택트’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안전하게 휴가를 즐기려는 이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신라호텔의 연말 특별상품

이에 서울신라호텔은 이번 연말에 객실에서 프라이빗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상품을 내놨다. ‘메리 윈터’와 ‘윈터 홀리데이’ 패키지다. 이전까지 진행해오던 커플 고객을 위한 와이너리 행사, 가족 고객을 위한 키즈 라운지의 틀을 벗어난 연말 특별 상품이다.
 
이 중 메리 윈터 패키지는 겨울방학을 맞은 자녀를 동반한 가족고객을 위해 ‘키캉스(키즈+바캉스)’ 아이템을 객실로 들여온 상품이다. 온 가족이 아늑한 객실에서 ‘마들린느의 크리스마스’ 북 콘서트를 관람한다. 음악과 그림책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트를 선보여온 어린이 융합 예술 스튜디오 ‘클랩(CLAP)’이 준비한 이 영상은 서울신라호텔의 스위트 객실에서 촬영됐다. 그래서 고객은 마치 같은 공간에서 이야기를 듣는 것 같이 느끼게 된다.
 
몸집은 작지만 당찬 소녀 ‘마들린느’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이야기가 북 큐레이터의 입을 통해 생동감 있게 전달된다. 흥겨운 피아노 선율을 따라 진행돼 몰입도를 높인다. 이 패키지를 이용하는 고객은 체크인 때 ‘마들린느의 크리스마스’ 도서도 받는다.
 
서울신라호텔이 연말 시즌을 앞두고 가족, 커플 고객을 위한 상품을 선보였다. [사진 서울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이 연말 시즌을 앞두고 가족, 커플 고객을 위한 상품을 선보였다. [사진 서울신라호텔]

이 외에도 ‘크리스마스 장식(센터피스) 키트’가 제공돼 온 가족이 자신만의 캔들 센터피스를 만들 수 있다. 튜토리얼에 따라 준비된 재료(구상나무·편백나무·솔방울 등)를 하나씩 잇기만 하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담은 작품을 손쉽게 완성할 수 있다. 지난여름 출시 직후부터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뛰어난 가성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신라호텔 에코백과 베어 키링도 선물한다.
 
한 해의 마지막을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뜻깊게 보내고자 하는 커플 고객에게는 윈터 홀리데이 패키지가 제격이다. 이용 고객에겐 미니 크리스마스트리 만들기 키트가 제공돼 객실에서 특별한 미니 트리를 만들 수 있다. 완성된 트리를 홈 데커레이션에 활용하면 은은하면서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또한 와인 1병이 제공돼 연말 휴가에 낭만을 더한다.
 
객실에서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는 메리 윈터 상품은 디럭스 룸 1박 기준 ▶마들린느의 크리스마스 북 콘서트 영상 ▶마들린느의 크리스마스 도서 1권 ▶나만의 크리스마스 센터피스 만들기 키트 1개 ▶신라 에코백 미니 1개 ▶신라 베어 키링 1개 ▶체력단련 장(Gym)·실내 수영장 혜택으로 구성되며, 오는 31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윈터 홀리데이 패키지는 디럭스 룸 1박 기준 ▶미니 크리스마스트리 만들기 키트 1개 ▶와인 1병 제공 혜택으로 구성되며, 이용 기간은 12일부터 25일까지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