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괜찮은 판사출신 전부 거부" 주호영이 전한 공수처법 뒷얘기

중앙일보 2020.12.07 21:55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 주요 쟁점 법안의 강행 처리 수순을 밟으면서 여야 충돌이 극에 달한 모양새다.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날인 오는 9일까지 철야 농성에 돌입한 국민의힘은 장외투쟁 가능성도 시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오후 8시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권이 말기에 막장의 모습을 유감없이 드러내 보였다. 문재인 정권은 드디어 루비콘 강을 건널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정권이) 공수처를 통해 무언가 보호받고 감추고 싶어하지만 머지않아 공수처가 문 정권의 비리와 부정을 득달같이 처벌할 날이 올 것이라 확신한다”며 “정권의 말로를 두 눈으로 똑똑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법사위 안건조정위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통해 야당이 취할 모든 제도적 저항과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합법적 수단으로 막지 못하면 의사일정 전면 거부와 장외투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독재와 불법이 이미 선을 넘고 있는 만큼 국민과 함께 정권 퇴진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걸 미리 경고한다”며 “더이상 불행한 사태를 초래하지 않게 이성을 찾고 국민을 위한 협치로 돌아오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의총 뒤 기자들과 만난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 출범과 관련한 민주당과의 추가 협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다시 회동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공수처장 선정을 위해 알리바이만 남겨주는 게 아닌가. 더이상 대화는 전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자리에서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과 관련한 여야 협의 뒷이야기도 일부 공개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당에서) 검사 출신은 절대 (추천) 하지 않겠다고 해서 제가 판사 출신 찾아보려고 많은 사람 추천받았다”며 “우리가 합의할 수 있는 괜찮은 사람을 넣으면 (여당이) 모두 ‘노’ 하는 거다. 그러니까 (여당은) 중립적인 공수처장 뽑을 생각이 없는 것이고 코드 맞는 사람 갖다 놓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7일 오후 국민의힘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 입법 강행에 맞서 국회 법사위 회의실 앞에 집결해 규탄 구호를 외치는 가운데 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를 뚫고 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7일 오후 국민의힘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등 입법 강행에 맞서 국회 법사위 회의실 앞에 집결해 규탄 구호를 외치는 가운데 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를 뚫고 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저녁부터 조를 짜 4시간에 한 번씩 교대하며 9일 본회의 때까지 철야 농성을 이어간다. 농성 장소는 국회 로텐더홀과 법사위 회의장 앞이다. 본회의 당일엔 공수처법 개정안 통과를 막기 위한 필리버스터도 고려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필리버스터 대응을 위해 이미 이날 오후 10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국회 의사과에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법사위원인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필리버스터 시작 후 24시간이 지나 180석으로 필리버스터 종결을 의결할 수 있다. 그럼 12월 10일 본회의 의결이 가능하다”고 썼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민주당의 요청을 받아들여 10일 오후 2시 임시국회를 소집한다고 공고했다.  
 
김기정ㆍ김홍범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