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미보다 더하다" 野 서울시장 후보들의 '변창흠 때리기'

중앙일보 2020.12.06 15:27
4일 개각으로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에 대해 국민의힘은 "김현미 전 장관보다 더한 인사"라고 공세를 폈다. 오종택 기자

4일 개각으로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에 대해 국민의힘은 "김현미 전 장관보다 더한 인사"라고 공세를 폈다. 오종택 기자

 
4일 개각으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들은 일제히 “김현미 장관보다 더한 인사가 왔다”고 공세를 폈다. 변 후보자가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함께 문재인 정부 ‘도시재생 뉴딜’ 공약의 기초를 닦았다는 점을 들어 “실패한 부동산 정책을 상징하는 인사”라는 비판도 나왔다.
 
지난달 25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김선동 전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6일 통화에서 “집값 잡기보다 이념적 도그마 지키기가 우선인 정권”이라며 “변 후보자는 민간 시장 활성화가 아니라 국가 주도의 전·월세 공급에 집착할 것이고, 서울 주택 시장은 더 암울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지난달 11일 출마 선언)은 이날 페이스북에 “‘부동산 고통 생산자’인 김현미에 이은 변창흠도 유유상종”이라며 “문 대통령의 졸속 억지 인사 고집은 불변이군요”라고 적었다.
 
이혜훈 전 의원(지난달 19일 출마 선언)은 “김현미는 집값 폭등의 종범이고 변창흠은 주범”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변 후보자는 김현미보다 더할 사람으로 김현미가 정해주는 대로 따라 했다면, 변창흠은 문 정부 부동산 정책의 이론가요 뒷배”라고 주장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1일 출마)은 이날 통화에서 “변 후보자는 ‘호텔 전세’를 추진한 장본인인데, 2000억원이나 들여 청년 1인 가구 주택 수요의 0.2% 수준밖에 충족하지 못했다”며 “망가진 서울 부동산을 어떻게 해결할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연합뉴스.

 
출마 선언 시기를 조율 중인 나경원 전 의원과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오세훈 전 시장도 변 후보자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김 장관이 물러났지만, 변 후보자가 오면서 이번 인사는 개각이 아니라 개악이 됐다”며 “부동산 실패를 인정하고 바꾸겠다는 최소한의 시그널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오 전 시장도 페이스북에 “변 후보자는 400개 뉴타운 재개발, 재건축 탄압 정책의 기획자이자 서민들 눈에 피눈물 나게 한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군이 일제히 ‘변창흠 때리기’에 나선 것은 4월 보선에서 야당의 호재인 집값 폭등 사태를 ‘김현미 퇴장’ 이후에도 계속 붙들고 가기 위한 포석으로 분석된다. 국민의힘은 변 후보자 청문회에서 “각종 의혹과 부동산 정책 실패를 따지겠다”고 벼르고 있다. 변 후보자가 최근 국토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주택정책에 대해 “이명박ㆍ박근혜 정부보다 낫다. 성적으로는 ‘중상’ 이상은 된다”고 말한 점과 임대차3법에 대해 “가격 상승 억제와 주거복지 측면에서 불가피하다”고 발언한 것 등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자. 뉴스1·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변창흠 국토부 장관 후보자. 뉴스1·연합뉴스

 
특히 변 후보자는 2017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시절 공사 간부들의 정치 성향과 박원순 전 시장과의 관계 등이 적힌 일명 ‘SH 블랙리스트’ 문건이 공개되면서, 이 문건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적 있다. 당시 변 후보자는 “그런 문건을 작성한 적 없다”고 해명했지만, 국민의힘 관계자는 “문건 작성 경위 등을 철저하게 확인하겠다”고 예고했다.
 
국민의힘은 변 후보자의 ‘친정부 학회 일감 몰아주기’ 의혹도 거론하고 있다. 변 후보자와 김수현 전 실장은 현재 ‘한국공간환경학회’ 고문으로 활동 중인데, 김은혜 의원은 지난 10월 국토위 회의에서 “변 사장이 학회에 37억원 규모의 연구 용역 수의계약을 몰아줬다”고 의혹을 제기했었다. 변 후보자와 김 전 실장은 1999년~2003년 서울시정개발연구원에서 함께 근무했고, 변 후보자가 SH 사장을 지내던 2014년 말부터 김 전 실장과 함께 ‘서울형 도시재생 사업’을 주도하는 등 인연이 깊다.

 
변 후보자의 재산 축소 신고 의혹도 수면 위로 올랐다. ‘강남 1주택자’인 변 후보자는 서울 방배동의 H아파트를 2006년 매입해 거주 중인데, 지난 3월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이 아파트 공시가격을 5억9000만원으로 적었다. 이를 놓고 한 국민의힘 국토위원은 “최근 시세를 고려하면 최소 10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고 축소 신고 의혹을 제기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