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타 '트리플 크라운' KB손해보험, 현대캐피탈 3-0 완파

중앙일보 2020.12.05 15:53
케이타 트리플 크라운

케이타 트리플 크라운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리그에서 가장 먼저 10승 고지를 밟았다.
 
KB손보는 5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홈경기에서 '말리 특급' 노우모리 케이타의 활약을 앞세워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0(25-19 25-16 29-27)으로 완파했다.
 
KB손보는 10승(3패) 고지에 선착하며 승점 28로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현대캐피탈(4승 9패)은 2연패 속에 6위에 머물렀다.
 
케이타는 양 팀 최다인 36득점(공격 성공률 58.82%)을 터트리고 개인 2호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득점 이상)을 작성했다. KB손보 센터 김홍정(7득점)도 결정적인 순간마다 가로막기에 성공하며 블로킹 4개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1세트를 가볍게 따낸 KB손보는 2세트에서 케이타의 3연속 서브 에이스로 현대캐피탈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KB손보는 19-12로 단숨에 달아나며 2세트 역시 수월하게 가져갔다.
 
3세트에서도 결정적인 순간에는 케이타가 있었다. 김정호의 시간차 공격으로 15-15 동점을 만들자 세터 황택의는 케이타에게 공을 토스했고, 케이타는 어김없이 역전 포인트를 만들어냈다. 현대캐피탈은 다시 23-21로 전세를 뒤집었지만 KB손보가 케이타를 활용할 걸 뻔히 알고도 막지 못해 스코어는 23-23 동점이 됐다.
 
케이타는 23-24에서 강력한 후위 공격으로 듀스를 만들었다. 25-26에서는 머리 뒤로 날아오는 공을 정확하게 때려 포인트로 연결했다. 케이타는 26-26에서 다우디의 공격을 블로킹해내고 개인 2호 트리플크라운을 완성했다.
 
상대 서브 범실로 28-27을 만든 KB손보는 케이타의 강서브로 이어진 공격 기회에서 박진우의 다이렉트 킬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용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