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 총 108명 “모두 인과성 없어”

중앙일보 2020.12.05 15:49
대전의 한 병원 입구에 독감 예방 접종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의 한 병원 입구에 독감 예방 접종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108명 모두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에 인과성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
 
5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020∼2021 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이날 0시까지 백신 접종 후 며칠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신고된 사례는 총 108명이다. 이는 지난달 28일 0시까지 신고된 수치와 동일하다.
 
질병청은 전날 열린 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에서 추가 사망 사례 1건에 대해 검토했으나 앞선 107건과 마찬가지로 사망과 백신 접종 사이에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현재까지 신고된 사망자 가운데 81.5%(88명)는 70세 이상이다. 80대 이상이 48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40명, 60대와 60대 미만이 각 10명이다.
 
접종 후 사망까지 걸린 시간은 48시간 이상이 68명(63.0%)이고, 24시간 미만이 19명(17.6%)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국내에서는 약 1355만 건의 유·무료 독감 예방접종이 이뤄졌다.
 
국가 무료 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6개월∼만 12세, 임산부, 만 13∼18세, 만 62세 이상, 장애인연금·수당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 총 1958만6225명 가운데 1355만7611건의 접종이 시행돼 접종률은 69.2%다.
 
올해 독감 백신을 맞고 발열, 국소 반응 등 이상 반응이 있다고 신고한 건수는 이날 0시 기준 2017건이며, 이 가운데 접종과 인과성이 확인된 건은 없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국가 예방접종 사업대상자 중 현재까지 접종을 하지 않은 분들은 오는 31일까지 접종을 마쳐달라"고 당부했다. 질병청은 단 임산부나 2회 접종자, 장애인 연금·수당·의료급여수급권자 등은 내년 4월 30일까지 접종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