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옵티머스의 가구·복합기 지원 의혹 수사중…이낙연은 침묵

중앙일보 2020.12.04 17:3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위해 장례식장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기 위해 장례식장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방법원 인근에서 숨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54)씨는 20여년에 걸친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이씨의 소식을 접한 이대표 등 정치권은 물론 이씨를 수사 중이던 검찰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 20년 보좌한 최측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소속 부실장 이 모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수사를 받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소속 부실장 이 모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시스

 
4일 숨진 이씨의 빈소를 찾은 이 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주변에 아무런 말도 남기지 않았다. 이 대표의 보좌진은 “(이 대표가) 별도의 기회를 통해 말씀드리겠다”는 짧은 말만 전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씨는 이 대표를 20년 남짓 보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이던 2000년쯤부터 인연을 맺고 지역구를 관리를 도맡았다고 한다. 또 이씨는 2014년 이 대표가 전남지사 당내 후보로 나섰을 때 2만여 명의 당비 대납을 주도한 혐의로 실형을 받고 1년 2개월을 복역하기도 했다.

이씨는 그동안 이 대표 의원실 비서관, 전남지사 정무특보를 거쳤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모인 한 페이스북 그룹에는 지난달 이씨의 모친상 소식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이 대표의 전남지사 시절 관련 소식이 가득하다. 그의 SNS 배경화면은 이 대표의 좌우명으로 알려진 ‘가까이 듣고 멀리 보다’라는 뜻의 ‘근청원경(近聽遠見)’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또 “처음의 생각과 행동, 변함없이 함께 가겠다. 전남도지사 이낙연 올림”이라는 말도 쓰여 있다.   
 
이씨는 검찰로부터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과 관련 여부에 대한 수사를 받아왔다.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주민철)는 지난 11월 옵티머스 로비스트로 활동한 김모(56·구속)씨로부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의 지시를 전달받고 이 대표의 서울 지역 사무실에 소파 등 1000여만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를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씨는 또 옵티머스 관계사인 트러스트올로부터 4·15 총선 당시 이 대표 선거사무실 복합기 대여료 76만원을 지원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이씨 등 2명에 대해 이같은 혐의를 적용해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시 선관위 고발 사건이 빠르게 옵티머스 수사팀으로 넘어가 수사가 합쳐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대표 측은 그동안 회계 누락이라며 옵티머스 연루 의혹에는 선을 그어왔다.  

 

4·15총선 때 옵티머스 지원 둘러싼 의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씨가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 2일 오후에 그는 변호인 참여 아래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리고 저녁 식사 후 조사를 다시 받을 예정이었으나 연락이 끊겼다. 이씨는 검찰 조사실에서 나온 지 10여분 만에 부인과의 통화에서 "미안하다"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부인은 이 통화 후 남편과 다시 연락이 닿지 않자 실종 신고를 했고, 경찰은 수색 끝에 지난 3일 오후 9시 15분쯤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에서 숨진 이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검찰 수사를 받다 숨진 이씨를 둘러싸고는 여러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벌써 몇 명째냐. 괜히 무섭다”고 적었다. 이 글에는 “(이씨가) 2014년 당비 대납 혐의로 실형도 살았는데 (이번엔) 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우리가 상상하는 대로 이 대표를 지키기 위함이었는지 이 대표가 직접 밝혀야 한다”는 댓글이 달렸다. 
 
여권에서는 검찰 책임론도 나온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서 “검찰이 옵티머스 사건을 잔인하고 지나치게 파헤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설 의원의 발언은 여권 내에서도 이씨가 수사를 받던 서울중앙지검은 여권에 우호적인 이성윤 지검장이 이끌고 있어 자가당착 아니냐는 비난을 샀다. 또 이 대표의 총리 시절 보과진이었던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 등 많은 분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특히 검찰 조사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어서 더 그렇다”고 썼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모임의 SNS에도 “검찰이 또 사람을 죽였다”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불러온 비극”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 대표는 숨진 이씨의 빈소는 물론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측근에게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며 "유족에게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공지 외에) 특별한 말씀은 없었다”며 “(검찰 수사 행태에 대해서도)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말했다. 
 
채혜선·김민상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 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