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측근 진상조사" 尹 지시에…조치 과정 밝힌 서울중앙지검

중앙일보 2020.12.04 15:06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숨진 채 발견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54)씨의 실종 직후 조처 과정을 4일 밝혔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이씨의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인권침해 여부 등에 관한 진상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 고발사건의 피고발인 실종 이후 검찰 조치를 알려드린다'며 수사를 담당한 경제범죄형사부의 조치 상황을 설명했다. 
 
검찰에 따르면 수사팀은 지난 2일 오후 7시 30분쯤 조사에 참여한 변호인으로부터 이씨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후 즉시 변호인과 함께 검찰청사 주변을 수색하는 한편, 이씨의 지인에게 연락을 취했다.
 
수사팀은 같은날 오후 10시 55분쯤 112 상황실을 통해 경찰과 협력해 휴대폰의 실시간 위치 추적에 나섰다. 또한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뒤 자정 무렵에는 검찰 직원들이 한강다리와 고수부지까지 범위를 넓혀 수색을 실시했다. 
 
이튿날인 3일에는 이씨의 소재 확인을 위해 통신 및 계좌영장을 청구하는 등 관련 제반 조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는 지난 4·15 총선에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업체로부터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고발한 2명 중 한 명이다. 
 
검찰은 지난 2일 이씨에 대한 2차 소환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변호인과 함께 출석한 이씨는 오후 6시 30분쯤까지 조사를 받고, 저녁식사 뒤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지만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이씨는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윤 총장은 이씨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수사과정에서의 인권보호수사규칙 위반 등 인권침해 여부를 철저히 진상조사해 보고할 것을 서울중앙지검에 지시했다. 윤 총장은 이씨의 실종 사실을 알지 못했다가 사망 이후에야 언론 보도와 비슷한 시기에 알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