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미 후임 변창흠, 4개월전 "文정부가 주택정책 제일 잘해"

중앙일보 2020.12.04 14:59
변창흠 LH 사장. [사진 LH]

변창흠 LH 사장. [사진 LH]

최장수 장관 타이틀을 쥐고 4일 퇴장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이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넘겨받은 인물은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다. 부동산 불안이 여전히 현재 진행형인 상황에서 변 사장의 최근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변 사장은 지난 8월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 성적이 '중상' 이상은 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주택 정책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송석준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의원이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정부 중 문재인 정부가 몇 번째로 잘했는가'라고 질문하자 변 사장은 "제일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상황이 다 달라서 (평가가) 어렵다"며 "앞의 두 정부는 비교적 쉬운 시기였다"고 부연했다.
현장풀)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이 10월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에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안경을 바로쓰고 있다. 오종택 기자

현장풀)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이 10월 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에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안경을 바로쓰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부와 여당이 추진해 시행 중인 임대차3법과 관련해 변 사장은 "부동산 공부를 한 사람으로서 임대료 인상을 목적으로 2년마다 사람을 나가게 한다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충분한 기간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맞고 주택을 시장에 완전히 맡기는 나라는 없다"고 말하며 필요하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또 변 사장은 임대차3법에 대해 추가로 "가격 상승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고 주거 복지 측면에서도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두 달여 뒤인 지난 10월에도 변 사장은 국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질문을 받고 "주거복지에 특히 공공임대주택이나 저소득층, 비주택 거주자 같은 부분에 대해서 어떤 정부보다 많이 빨리 세심하게 했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