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2조5000억 원 수출…올해 최고치 상승했다

중앙일보 2020.12.04 14:33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관세청은 4일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올해 초~지난 달 약 2조 5000억 원의 수출 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0월 젠바디 인도네시아 반둥공장에서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항원진단 키트(코·목 면봉검사).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관세청은 4일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올해 초~지난 달 약 2조 5000억 원의 수출 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0월 젠바디 인도네시아 반둥공장에서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항원진단 키트(코·목 면봉검사).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에서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올해에만 2조 5000억원 넘게 수출됐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관세청은 4일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올해 초부터 지난 달까지 약 2조 5000억 원의 수출 실적을 냈다고 밝혔다.
 
수출 허가를 받은 코로나19 진단키트는 현재 221개 제품(유전자 105개·항원진단 44개·항체진단 72개)으로 지난달 30일 기준 전 세계 170여개 국가로 4억9679만명 분이 수출됐다.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지난 4월부터 본격적으로 수출되기 시작해 7월 이후 전 세계 확진자가 급증하며 가파르게 상승했다. 
 
특히 2차 팬더믹이 극심한 10월과 11월에는 연이어 수출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올해 총 누적 수출액은 약 2조5000억 원(22억7000만 달러)이다. 주요 수출국을 보면 인도(15.6%), 독일(13.2%), 네덜란드(9.6%), 이탈리아(7.8%), 미국(5.2%) 등 순으로 해당 상위 5개 국가가 전체 수출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 및 세계 확진자 추이 (누적기준).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 및 세계 확진자 추이 (누적기준).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가 현재 우리나라 안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정식 허가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제품은 9개(유전자 7개·항원진단 1개·항체진단 1개)다. 40개 제품(유전자 18개·항원진단 7개·항체진단 15개)은 허가를 위한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 방역에 사용하고 있는 코로나19 진단키트는 현재까지 558만 명분이 생산됐고 이 가운데 475만 명분이 공급됐다. 4일까지 약 313만 건의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졌다. 현재 확보된 재고는 약 83만 명분으로 최근 일주일 동안 일 평균 검사량이 2만 명분인 것을 감안하면 약 한달 이상 의료현장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한편 우리나라가 제안한 실시간 유전자 증폭방식(RT-PCR) 감염병 검사법이 처음으로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표준으로 제정됐다. 식약처와 관세청은 “코로나19 진단키트의 허가부터 수출까지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새롭게 창출된 해외시장에서 국산 진단키트의 경쟁력이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