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사방’ 조주빈 공범 남경읍 추가 기소…범죄단체가입 혐의

중앙일보 2020.12.04 14:10
미성년자까지 포함된 성 착취물을 제작ㆍ유포한 ‘박사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24ㆍ구속기소)과 공모해 범행을 벌인 남경읍(29)이 추가 기소됐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남경읍. 뉴스1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남경읍. 뉴스1

 
서울중앙지검 디지털성범죄특별수사태스크포스(팀장 오세영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4일 남씨를 범죄단체가입ㆍ활동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고 밝혔다.
  
남씨는 2020년 1월 조주빈이 조직한 박사방이 성착취 영상물 제작과 유포를 목적으로 조직된 범죄집단임을 알면서도 가입해 피해자들을 물색ㆍ유인하는 등 성착취 영상물 제작 등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월 남씨를 유사강간과 강제추행,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 강요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