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민주노총 여의도 집회 차벽 설치하고 해산 절차 진행"

중앙일보 2020.12.04 11:0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른 집회 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여의대로 일대에서 경찰 병력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른 집회 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여의대로 일대에서 경찰 병력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스1

 
경찰이 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예고한 서울 여의도 일대의 '산발적' 집회에 대해 차벽을 설치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과 산하 6개 단체는 이날부터 9일까지 여의도 일대 23곳에서 10인 미만의 집회를 신고했다. 총 1000명이 넘는 규모다. 
 
서울시는 지난 3일 4~9일 민주노총이 여의도 일대에 신고한 집회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금지 조치를 내렸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별 집회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방역 수칙을 지켰더라도 단체들이 연대해 대규모로 커질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고 말했다. 
 
경찰은 전날 서울시의 금지 조치에 따라 민주노총과 산별노조에 집회 제한 통고서를 전달했으나 최소 700명의 집회 인원이 모일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국회 앞 등 여의도 일대에 181개 경찰 부대를 배치하고 차벽과 안전펜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경찰은 "방역당국의 집회금지 명령에도 국회 등 여의도권에 집결해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해산절차를 진행하는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강력하게 사법 조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에서 '노조법 개악안'이 처리될 것을 우려해 동시다발 집회를 예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집회장소를 중심으로 차량 정체와 여의도권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경찰은 "현장 상황에 따라 해당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에 대해 교통을 통제할 수도 있다"며 "집회 시간 전후로 인근 교통이 혼잡할 수 있어 가능한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4일 오전 12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29명이다. 확진자가 600명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 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방역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은 현 추세가 이어지면 1~2주 뒤 하루 확진자가 1000명에 달할 수 있다고 경고한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