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유엔 연설서 “개발된 백신·치료제, 공평한 접근권 보장돼야”

중앙일보 2020.12.04 07:30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에서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공평한 접근권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31차 유엔총회 정상급 특별회기에서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거대한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특별회기는 코로나19 관련 각국의 정책·경험을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연대와 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 140여개국 대표들이 기조연설을 했다. 한국 국무총리가 유엔총회 특별회기에서 기조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총리는 공평한 백신 공급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소개하며 “팬데믹 시대에 인류를 위한 필수 공공재가 될 백신과 치료제가 조속히 개발되고 공평히 사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국제협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코로나19 방역·경제 대응을 총괄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K-방역의 원칙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한국판 뉴딜을 핵심으로 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경제도약 전략을 소개했다. “한국 국민은 이웃과 함께 이 전례 없는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기꺼이 방역의 주체가 되고 있다”며 드라이브스루, 생활치료센터, 전자출입명부(QR코드) 등 한국의 방역 대책들을 알리기도 했다.  
 
정 총리는 “한국은 ‘세계 백신 공급 메커니즘’(COVAX Facility)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고, 개도국 백신 지원을 위해서도 1000만 달러를 기여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혁신기술과 사람 중심의 가치를 접목해 모두가 풍요로운 성장을 영위하는 포용 사회를 이뤄내고 친환경·저탄소 경제로 성공적으로 전환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성장의 모범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은 내년 5월 P4G(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 개최를 통해 그간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공유하는 등 코로나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미래의 번영을 이루기 위한 노력에 앞장서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이곳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한을 포함한 동북아 역내 국가들이 함께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제안한 바 있다”며 “역내 국가들이 함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동북아 평화의 토대를 쌓아나가고자 하는 노력에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