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컷] 너무 많이 남은 까치밥, 직박구리의 행복한 고민

중앙일보 2020.12.04 00:07 종합 34면 지면보기
한 컷 12/4

한 컷 12/4

3일 경남 남해의 한 마을 감나무에 수확하지 못한 홍시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마을 일손이 부족했을까요? 감나무에 자리를 잡은 직박구리 한 마리는 행복한 고민에 빠졌습니다.  [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