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일 정상회의 보류’ 日 보도에…靑 “결정된 것 없다”

중앙일보 2020.12.03 20:25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올해 한국이 의장국을 맡아 추진 중인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가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관측이 일본 언론을 통해 제기된 데 대해 청와대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오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의 보도와 관련해 “한중일 정상회의 (보류 여부)와 관련해선 결정된 바 없다”고 알렸다.  
 
앞서 닛케이신문은 “한중일 정상회의 연내 개최가 보류될 것”이라며 “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대립이 이어지면서 당분간 정상이 직접 만날 환경이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의장국인 한국이 한중일 정상회의를 열 구체적인 일정이나 의제를 제시하지 않았다며, “연내 개최는 이미 어렵다”는 일본 정부 고위 관료의 반응을 소개했다. 
 
또 한국은 내년 초 이후 조기 개최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일본은 징용 판결에 따라 압류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을 피할 수 있다는 보증이 없으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방한은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도 “정부 입장은 달라진 게 없다”며 “조기 개최를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