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산시, 2022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오산천에서 개최

중앙일보 2020.12.03 17:54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경기도에서 주관하는 2022년 제10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지로 2일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오산시는 경기도 예산 14억원을 지원받아 맑음터공원을 비롯한 오산천 일원에서 2022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개최하게 된다.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정원 조성을 통해 정원 문화를 확산하고 도시 재생 및 공동체 문화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는 경기도가 도 내 지자체를 대상으로 박람회 대상지를 공모 신청 받아 진행된 것으로,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공모에 신청한 4개 시·군 중 오산시가 최종 선정됐다.  
 
2022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가 개최될 오산 맑음터공원은 비위생매립지와 제2하수처리시설 부지에 조성한 환경친화적인 도시공원으로, 2016년에 공원 내 캠핑장 및 생태학습 체험장이 조성되어 방문객수가 연간 60만명에 육박한다.  
 
오산시 중앙을 관통하는 오산천은 급격한 산업화에 따라 수질이 나빠졌다가 2010년 오산천 장기발전플랜 5개년 계획 등으로 생태계가 복원돼, 환경부 주관 생태하천 복원 콘테스트에서 우수 하천으로 선정되는 등 수생태계 환경 복원의 대표적 사례로 꼽히는 곳이다.  
 
오산시는 오산천 내 자투리 공간에 시민이 주도해 정원을 조성하고 가꾸는 시민참여형 작은 정원 88개소와 아모레퍼시픽 기업 지원 정원을 조성해 시민들의 호응과 관심을 얻고 있다.
 
오산시는 2022년 박람회에서 ‘꽃과 정원이 흐르는 오산천’을 주제로 정원 작품을 전시하고, 오산시립미술관, 오산문화예술관, 오색시장 등 인근 문화 시설과 연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부대행사들을 진행할 방침이다.  
 
개최기간 동안 전국에서 60만 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박람회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정원문화도시로서 한 단계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시민들과 함께 2022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생활 속 정원문화 정착과 확산을 이룰 것”이라며, “그 동안 오산천 가꾸기를 위해 힘써주신 오산 시민정원사 분들과 오산천 정원지킴이 분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2010년 시흥 옥구정원에서 처음 개최한 이후 올해까지 총 8번의 박람회가 개최됐으며, 내년에는 구리 장자호수공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