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코로나 찬스인가 위기인가…교실 밖에서 벌어지는 일

중앙일보 2020.12.03 10:58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날이 밝았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교실을 삼킨 지 10개월. 아이들은 2020년을 어떻게 기억할까요?
 
'코로나가 감염시킨 교실'은 이 질문에서 출발했습니다. 똑같은 책상, 똑같은 의자에 앉아 학교에서 급식을 먹으며 공부하던 학생들. 학교 밖에선 무엇을 먹고, 어떻게 공부하고 있을까요.
 

관련기사

제주 영어교육 도시에서 고소득층 부모의 지원을 받으며 공부한 국제학교 학생들과 보호자가 생계유지에 바빠 돌봄 공백이 발생했던 서울 조손·위탁가정 아이들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코로나19로 학력 격차가 더욱 벌어진 지금, 우리 사회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 수준별 맞춤 학습을 제공한다는 인공지능(AI) 교사는 공교육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요? 지금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특별취재팀=김지아·성지원·정진호·김정민·정희윤 기자 kim.jia@joongang.co.kr
◇본 기획물은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본 기획물은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