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추미애, 졸지에 사면초가…스스로 법무부 떠나라”

중앙일보 2020.12.01 20:0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원의 직무복귀 결정을 언급하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면초가에 빠진 꼴이 됐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법원이 윤 총장의 직무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효력정지 신청을 받아들였고, 법무부 감찰위원회는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감찰과정, 수사 의뢰가 모두 부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총장에 대한 징계를 떠안은 법무부 차관도 양심의 부담을 느끼고 사의를 표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일련의 사태 속에서 한 줄기 희망을 봤고 권력의 폭압에도 정의와 양심이 살아있음을 봤다”며 “이 계기들을 잘 살려 정의를 회복하고 권력을 바로 세우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듯이 권력의 힘이 강해도 정의와 양심을 이길 수는 없을 것”이라며 “추 장관은 이제 스스로 모든 불법적 조치들을 철회하고 법무부를 떠나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도 추 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며 “그것이 정도이고 국민의 뜻”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