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내년 예산안에 재난지원금 3조·백신 9000억원 반영

중앙일보 2020.12.01 11:44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오른쪽)와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오른쪽)와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연합뉴스

여야가 법정 처리 시한을 하루 앞둔 1일 총 558조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합의했다. 정부가 편성한 556조원에서 2조원가량 순증된 규모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국민의힘 추경호 간사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예산안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여야는 정부안에서 7조5000억원을 증액하고 5조3000억원을 감액하기로 함에 따라 협의 끝에 내년도 예산안은 2조2000억원 가량 늘리기로 했다. 순증되는 2조2000억원은 추가적인 국채발행으로 충당된다.
 
증액되는 7조5000억원에는 서민 주거안정 대책, 탄소중립 달성,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보육·돌봄 확충, 취약계층 지원 예산 등이 포함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피해를 본 취약계층 지원에 3조원, 코로나 19 백신접종 예산 9000억원 등을 증액 반영하기로 했다. 3차 재난지원금은 앞선 2차 재난지원금 때와 마찬가지로 피해가 큰 업종·계층에 선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급된다.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백신 예산과 관련해 “올해 예산이 이미 반영된 3561억원과 합산하면 최대 4400만명에게 접종할 물량을 확보할 수 있다”며 “실제로 어느 정도 접종이 적정한지는 전문가 의견을 듣고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큰 틀에 대해서는 4차 추경 때 집행했던 방식(2차 재난지원금)과 유사할 가능성이 있다”며 “구체적인 것은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