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尹 국정조사 "필요" 59.3% vs "필요없다" 33.4% [리얼미터]

중앙일보 2020.12.01 09:12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 절반 이상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YTN이 의뢰해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9.3%가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정조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33.4%였다.
 
정당별로는 국민의당(82.3%)/국민의힘(69.5%) 지지층과 무당층(65.5%)에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응답자의 35.6%만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는 47%가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44.4%는 “국정조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견해차를 보였다.
 
이런 경향은 이념성향별 응답률에서도 드러났다. 보수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 10명 중 7명(70.3%)는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한 반면, 진보 성향의 응답자 중에서는 찬반이 46.9%와 43.5%로 오차범위 내에서 갈렸다. 중도층에서는 응답자의 62.3%가 국정조사에 찬성했다.
 
추미애/윤석열 국정조사 필요 여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추미애/윤석열 국정조사 필요 여부.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지역별로는 강원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의 비율이 더 높게 집계됐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대에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과반이 넘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4.4%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6.7%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