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총리 "윤석열 총장 자진사퇴 불가피한 상황"

중앙일보 2020.11.30 20:22
문재인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정세균 국무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정세균 국무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의 자신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또 정 총리는 검찰 내부의 집단행동과 관련해서도 우려를 표했다고 한다.

여권에선 “윤 총장, 추 장관 동반사퇴”


 
30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가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 간 불거진 갈등상황 등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윤 총장 징계 건과 직무집행정지 문제도 포함됐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윤 총장 징계가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더는)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자진해서 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또 검찰 내부에서 추 장관을 향한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공직자의 신분을 망각한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정 총리는 추 장관의 거취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정 총리는 그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추 장관에 대해 신뢰를 보여왔다. 정 총리는 23일 한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인터뷰에 출연해 일각에서 제기된 추 장관 해임요구에 대해 “해임 건의 같은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추 장관이 검찰개혁을 잘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여권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 총리가 문 대통령과 주례회동 자리에서 두 사람의 동시 사퇴 방안을 해결책의 한 가지로 건의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두 사람의 갈등으로 정국 운영에 큰 부담이 이어지고 있다. 윤 총장의 자진 사퇴가 바람직하지만, 물러나지 않는다면 추 장관과의 동반 사퇴 방안도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저도 고민이 많습니다”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주례회동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며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어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정 총리의 의견을 받아들여 윤 총장과 검찰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종=김민욱 기자, 강태화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