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정민 옹진군수, 중국어선 불법조업 대책 등 8건 해양수산부에 건의

중앙일보 2020.11.30 17:33

인천시 옹진군은 30일 장정민 옹진군수가 세종시 해양수산부를 방문해 서해5도 중국어선 불법조업 어구피해 대책 등 지역현안 8건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장 군수는 이날 박준영 해수부 차관을 접견해 직접 지역현안 8건에 대해 설명했다.
 
지역현안은 서해5도 중국어선 불법조업 어구피해 대책, 서해5도 어장확장 및 조업시간 연장, 연평도항 항만기본계획 반영 및 개발사업 추진, 연안여객터미널 확축공사 조속 시행, 인천~백령항로 대형여객선 도입지원 건의, 2021 어촌뉴딜 300, 옹진군 해양치유센터 조성, 백령~중국 국제항로 개설 등이다.
 
장 군수는 서해5도 중국어선 불법조업의 경우, “올해 10월 기준으로 1만3천106척이며, 이로 인해 어민들의 어구손괴(유실 등) 피해가 막심하다”며 “어구피해지원을 위한 서해5도 지원 특별법 개정 및 어민들의 안정적인 조업을 위해 관계기관(해수부,해경, 해군 등) 공조강화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박준영 해수부 차관은 “옹진군의 건의사항에 대해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