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C 외야수 나성범, 메이저리그 포스팅 신청

중앙일보 2020.11.30 17:30
NC 다이노스 나성범. [뉴스1]

NC 다이노스 나성범. [뉴스1]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외야수 나성범(31)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포스팅을 요청했다.
 
NC는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나성범의 MLB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 공시를 요청했다"고 30일 전했다. 김종문 NC 단장은 "창단 첫 우승의 결실을 안긴 나성범이 메이저리그에 도전한다"며 "이 꿈을 NC 구단이 함께 해 기쁘다"고 밝혔다.
 
나성범은 광주 진흥고, 연세대를 졸업하고 2012년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10순위로 NC에 입단했다. 대학시절 투수였던 나성범은 타자로 전향했고, 통산 8시즌 동안 타율 0.317, 179홈런, 729타점을 기록했다.
 
2013년 1군에 데뷔한 나성범은 지난해 7시즌을 채워 포스팅으로 미국 진출을 시도하려 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무릎을 다쳐 등록 일수를 채우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성공적으로 복귀해 130경기에서 타율 0.324, 34홈런, 112타점을 올렸다. 소속팀 NC의 첫 우승에도 큰 공을 세웠다.
 
나성범은 MLB 사무국이 KBO로부터 서류를 전달받은 뒤  공시하면, 30일 동안 미국 30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나성범의 계약 가능성은 높게 전망된다. 류현진의 에이전트로도 유명한 거물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와 계약했다.
 
지금까지 포스팅을 통해 MLB 팀과 계약한 타자는 2명이다. 강정호(2014년 피츠버그 파이리츠, 500만2015달러)와 박병호(2015년 미네소타 트윈스, 1285만달러)가 소속팀에 이적료를 안겨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