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안 앞바다서 어선 전복… 1명 사망·1명 실종

중앙일보 2020.11.30 15:42
30일 오전 충남 태안해양경찰서 경찰관들이 태안 앞바다에서 조업 중 전복된 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충남 태안해양경찰서 경찰관들이 태안 앞바다에서 조업 중 전복된 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이 전복됐다. 선장은 숨지고, 선원 1명이 실종됐다.
 
30일 태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3분께 근흥면 우배도 남동쪽 4.6km 해상에서 4명을 태운 9.8t급 연안 안강망 어선 A호가 전복됐다.
 
태안해경은 선내에 있던 선장 최모(51) 씨를 구조해 인천의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최씨는 병원 도착 후 숨졌다.
 
0일 오전 충남 태안해양경찰서 경찰관들이 헬기를 이용해 태안 앞바다에서 조업 중 전복된 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0일 오전 충남 태안해양경찰서 경찰관들이 헬기를 이용해 태안 앞바다에서 조업 중 전복된 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모(56) 씨 등 선원 2명은 바다에 떠 있다가 인근 바다를 지나던 태안군 어업지도선 '격비호'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저체온증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인 선원 1명은 실종됐다. 해경은 경비함정 9척과 어업지도선 1척, 항공기 5대 등을 투입해 인근 해역에서 실종자를 찾고 있다. .
 
해경은 A호가 고기잡이 중 순식간에 뒤집힌 것으로 보고 구조된 선원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