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주호영 '헌정질서' 흔드는 막말 참담, 사과해야"

중앙일보 2020.11.30 12:48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중앙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공화정이 무너지고 있다"고 현 정권을 비판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사과를 촉구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30일 오전 서면 논평을 내고 "도를 넘는 막말로 헌정질서 흔드는 주 원내대표 사과하라"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전날 주 원내대표는 '국민들이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는 상황이 따를 것'이라며 금도를 넘어서는 말을 내뱉었다"며 "급기야 '대한민국 공화정은 무너질 것'이라며 헌정질서를 근본적으로 흔드는 말까지 서슴지 않았다. 기가 막히다 못해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주 원내대표가 2004년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환생경제 연극에 출연했던 것을 언급하며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온갖 욕설을 퍼붓고 비하하고 조롱했던 사람이 감히 누구를 언급하고 있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한 수단으로 두 대통령을 언급하는 것이 가당한 일인가"라며 "당장 정국을 파행으로 몰고 가 국정혼란을 야기하고, 이를 통해 한낱 정치적 이득을 챙기려는 정략적인 행태를 멈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29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한 번 더 생각해 보십시오. 그게 당신이 가고자 하는 길인가"라며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 담담히 받아들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울고 계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