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U+ 황현식호 조직개편 단행…"만년 3위 탈출 동력 찾아라"

중앙일보 2020.11.29 13:00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LG유플러스 제공]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LG유플러스 제공]

황현식 사장 체제로 전환된 LG유플러스가 임원 인사에 이어 내년도 조직개편을 29일 단행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신사업을 발굴해 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통신분야 '만년 3위'를 탈피하겠다는 황 사장의 의중이 담겼다는 평이다. 
 

신규 사업 추진, 고객서비스 강화 조직 신설 

LG유플러스는 두 개의 조직을 신설했다. 먼저 스마트 헬스, 보안, 교육, 광고, 콘텐트, 데이터 사업 등 산재한 사업조직을 모아 '신규사업추진부문'을 만들었다. 기존 사업에서 별도로 독립해, 각 신사업 분야가 전문성을 강화하고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게 최우선 과제다.  
 
또 기존의 품질 개선, 홈 개통·AS, 고객센터 조직을 통합해 '고객 서비스·품질 혁신 센터'를 신설했다. 고객이 느끼는 불편 사항을 정확히 파악하고 개선해 이를 사업에 빠르게 반영하기 위한 조직이며,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편제했다.  
 
국내에 진출한 넷플릭스 외에도 디즈니플러스 등 다양한 글로벌 OTT(Over The Top·온라인동영상서비스)가 추가 진입할 것이 예상됨에 따라, 컨슈머 사업 조직도 재편했다. 모바일과 홈의 조직 구분을 없애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으로 통합했다. 경쟁사와 차별화된 콘텐트를 자사 플랫폼에 담아내고, 가입자에게 끊김 없이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넷플릭스 [사진 셔터스톡]

넷플릭스 [사진 셔터스톡]

글로벌 OTT 추가 진입 대비, B2B 사업 영역 강화

기업 간 거래(B2B) 사업도 강화한다. 5세대(G) 보급 확산, 정부 주도 디지털 뉴딜 사업 등 B2B 영역에서 추가 사업 기회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해 B2B 전담조직을 '기업신사업그룹' 산하에 마련했다. 해당 조직을 통해 신규 사업 성장을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서비스 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FC부문은 '기술 부문'으로 재편했다. LG유플러스의 모든 상품과 서비스의 기술개발 기능을 강화하고,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포함한 미래 기술 탐색을 맡았다. 이를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술 기반 사업을 발굴해내는 데 역랑을 집중할 예정이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