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현 커리어하이' 우리은행, 하나원큐 꺾고 2연승

중앙일보 2020.11.28 22:06
WKBL 제공

WKBL 제공

 
아산 우리은행이 박지현의 맹활약을 앞세워 부천 하나원큐를 꺾고 2연승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은 28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하나원큐와 원정 경기에서 65-55 승리를 거뒀다. 2연승을 달린 우리은행은 신한은행을 제치고 단독 2위로 올라섰고 하나원큐는 4연패에 최하위에 머물렀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박지현이었다. 박지현은 1쿼터부터 혼자 10득점을 올리는 등 종횡무진 활약하며 우리은행의 리드를 이끌었다. 1쿼터를 19-15로 마친 우리은행은 2쿼터 후반 32-22로 두 자릿수 점수 차를 만들었으나 막판 3점 차까지 추격했다. 결국 2쿼터 역시 33-29, 4점 차 리드로 마친 우리은행은 3쿼터 후반 강이슬의 외곽슛을 앞세운 하나원큐의 추격에 쫓겼다가 박지현의 3점 슛과 최은실의 득점으로 51-44로 달아났다.

 

하나원큐도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4쿼터 중반 강이슬의 3점포로 53-56까지 따라붙으며 역전을 노렸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김정은과 박지현의 득점을 앞세워 리드를 지켰고, 결국 65-55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박지현이 29득점 16리바운드로 자신의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 득점, 최다 도움 기록을 세우며 맹활약했다. 김정은(14득점) 김소니아(6득점 14리바운드)도 힘을 보탰다. 하나원큐는 신지현이 16득점, 양인영이 13득점을 기록했고, 고아라와 강이슬이 각각 12점과 10점을 올렸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