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軍 성주 사드기지 공사자재 반입 시도, 주민 반대로 무산

중앙일보 2020.11.27 17:56
27일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주민과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이날 국방부는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장비 반입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27일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주민과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이날 국방부는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장비 반입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경북 성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기지에 공사 자재 반입을 시도하다가 주민 저지로 무산됐다.  
 
27일 국방부는 트럭 26대를 동원해 공사 자재 등을 기지에 반입하려 했으나 주민들의 반대 끝에 자재 운반 트럭을 뺀 폐기물 반출용 트럭 등 15대만 기지에 들여보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후 자재 운반 트럭 1대가 추가로 기지 안으로 들어가려는 것을 주민들이 발견해 30여분간 대치 상황이 이어졌다. 주민 측의 양보로 트럭 총 16대가 기지로 들어갔다.
 
경찰은 이날 정오쯤 경력 600여 명을 투입해 기지 입구 진밭교에서 주민 집회를 해산하려 했다.  하지만 주민 1명이 기지 입구 옆 높이 25m 절벽에 올라가 "뛰어내리겠다"고 해 해산이 중단됐다.
 
국방부와 주민들은 폐기물을 실은 트럭이 기지를 빠져나가면 집회를 멈추기로 약속했다. 기지 앞에 모인 70여명의 주민은 "코로나 와중에 대규모 작전이 웬 말이냐", "국방부와 경찰은 불법 공사를 중단하고 철수하라" 등을 외쳤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