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달만 20% 올랐다, 신고가 행진 삼성전자 7만원 고지 '성큼'

중앙일보 2020.11.27 16:14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시스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시스

 
삼성전자가 유가증권시장에서 다시 신고가를 작성하며 사상 첫 7만원 진입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27일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29%(200원) 오른 6만8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이틀 연속 신고가로, 이달 들어서만 6번째 고점을 경신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13일 6만3200원에 마감하며 종전 기록인 6만2400원(올해 1월 20일)을 10개월 만에 넘어섰다.
 
이어 지난 16일 6만6300원, 23일 6만7500원, 24일 6만7700원 등으로 차례로 고점을 갈아치웠다.
 
이달 들어 주가가 20.5% 상승했다.
 
이날 기관이 144만주를 순매도했지만, 개인이 102만주를 매집했다. 외국인도 49만주를 사들였다.
 
외국인은 이달에만 3614만주를 순매수하며 삼성전자 주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  
 
이에 시가총액도 407조원을 넘으며 410조원에 다가섰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