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풍'에 文지지율 떨어졌다…국민 절반 "보궐때 野 당선돼야" [한국갤럽]

중앙일보 2020.11.27 11:39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율이 취임 후 역대 최저치(39%)에 근접했다.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 40%
8월 부동산 역풍 맞은 39% 근접
국민 절반 "보궐 야당 뽑을 것"
중도층도 민주당에 등 돌렸다

여론조사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0%로 집계됐다고 27일 발표했다. 전주보다 4%p 하락한 수치로 국정 지지율이 4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8월 둘째 주(39%) 이후 3개월 만이다.  
 
같은 기간 부정 평가는 45%에서 48%로 3%p 상승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피로감에 더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침묵을 이어가는 데 대한 비판 여론이 달아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침묵하는 文, 지지율 역대 최저치 근접

추미애(왼쪽)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를 요청하며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중앙포토

추미애(왼쪽)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를 요청하며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중앙포토

실제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비판 평가한 응답자 중 26%는 그 이유로 부동산 정책을 꼽았다. 경제 및 민생 문제를 이유로 꼽는 응답자는 10%로 집계됐고, 문 대통령이 추-윤 갈등에 침묵하고 있는 것(5%) 역시 부정 평가의 주된 이유였다. 연령별로는 20대(47%)와 50대(53%), 60대 이상(56%)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선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가 77%로 집계됐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92%가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부정 평가했다.
 

국민 절반 "야당 후보 당선돼야" 

내년 재보궐선거를 둘러싼 여론은 정부 견제를 위해 야당 후보가 더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이 50%로 집계됐다. 반면 문재인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더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은 36%에 그쳤다. 특히 중도층에서 57%가 야당 후보 당선에 손을 들어 여당 승리를 원하는 응답(34%)보다 23%p 높게 나타났다.
 
야당 후보에 대한 지지 여론은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부산에서 한 층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서울에서 야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은 57%, 부산·울산·경남에선 56%로 집계됐다. 반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의견은 서울과 부산·울산·경남에서 각각 29%에 그쳤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36%, 국민의힘이 22%로 여야의 격차가 14%p로 줄었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1%p 하락했고, 국민의힘은 3%p 상승했다. 어느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무당층의 비율은 31%로 집계됐다.  
 
갤럽의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7%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