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체조선수 출신 푸틴 연인, 친푸틴 기업서 연봉 115억 받았다"

중앙일보 2020.11.27 00:08
사진 알리나 카바예바 홈페이지

사진 알리나 카바예바 홈페이지

블라디미르 푸틴(68) 러시아 대통령의 연인으로 알려진 전직 체조선수 알리나 카바예바(37)가 언론사 회장으로 재직하며 100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타임스와 더 선 등 외신들은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내 탐사보도 매체 '디 인사이더'를 인용해 '내셔널 미디어 그룹(NMG)'의 회장직을 맡고 있는 카바예바 연봉이 7억8500만루블(한화 약 115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러시아 국영 가스 기업 가스프롬의 최고경영자(CEO) 연봉보다 무려 7배나 많은 금액이라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카바예바는 2014년부터 NMG 회장직을 맡았다. 이 회사는 러시아의 넷플릭스 독점계약권을 지닌 친푸틴 성향의 미디어 기업이다. 러시아 미디어 회사 중 가장 크다.
 
카바예바의 연봉을 폭로한 러시아 매체는 "어떻게 공과 후프만 다뤄본 체조선수가 러시아 최대 미디어 기업의 대표를 할 수 있느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카바예바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리듬체조 금메달리스트다. 은퇴 후 정계에 진출한 그는 2007년 푸틴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인 통합러시아당 소속 하원 의원으로 활동한 적도 있다.
 
푸틴 대통령과 카바예바의 염문설은 2008년부터 계속됐으며 이후 임신·출산설도 몇 차례 흘러나왔으나 크레믈 궁은 두 사람과 관련된 내용을 모두 부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