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청래 "윤석열 승산 없다, 결국 칼자루 쥔 추미애가 이긴다"

중앙일보 2020.11.26 14:42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이길 수 없다며 "검찰개혁은 궁극적으로 성공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혁명보다 개혁이 더 어렵다고 한다"며 "70년 동안 무소불위의 독점적 권력을 누려온 검찰에 수술 칼을 들이대면 본능적으로 반발하게 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역설적이게도 윤 총장의 무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를 통해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국민들이 더 또렷하게 인식하게 됐다"며 "그 증거가 지난해 '가을의 전설'이 된 서초동 검찰청 앞 촛불시위"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검찰개혁 명분의 칼자루는 추 장관이 쥐었고 윤 총장은 칼끝을 쥔 형국이다. 이 싸움은 결국 추미애 장관이 이기게 돼 있다"며 "이번 법무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 드러난 여러 혐의점은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법부의 사법농단 양승태 블랙리스트 불법사찰 사건이 있었다면 이번 건은 대검찰청의 검찰농단 블랙리스트 사건"이라며 "사법부에서 있을 수 없는 일로 받아 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판사의 뒤를 캐고 약점을 잡으려는 의도로 읽히기에 충분하다. 판사들의 역린을 건드린 것이라고 본다"며 "그러니 대검 수사정보 정책관실에 대한 압수 수색 영장이 빛의 속도로 발부된 것이다. '수사정보를 모으라고 했지 판사정보를 모으라고 했는가?' 이는 명백한 불법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검찰 사상 대검의 비밀스런 부서가 털린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판사들이 이 사안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드리고 있는 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총장은 소명을 위해 쟁쟁한 변호인단을 꾸려 대응하겠지만 승산은 없어 보인다"며 "공개된 혐의점 뿐 만 아니라 비공개된 내용도 만만치 않게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발표된 내용 하나하나가 너무 구체적이어서 윤 총장이 추 장관을 이기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전직 대통령도 구속돼 감옥살이를 하고 있다. 검찰총장이 뭐라고 법망을 피해갈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은 법치국가다. 법에 따라 현직 대통령도 탄핵되고 감옥에 가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라며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 윤석열도 예외가 아니다. 추미애가 이긴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