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장 건강과 면역에 좋은 낙산·유산균이 가득, 영양소도 업그레이드

중앙일보 2020.11.26 00:04 7면
신제품 ‘비오비타 시리즈’는 아기용인 ‘비오비타 배배’와 만 3세 이상 유아부터 성인을 위한 ‘비오비타 패밀리’ 등 2종으로 구성했다.  [사진 일동제약]

신제품 ‘비오비타 시리즈’는 아기용인 ‘비오비타 배배’와 만 3세 이상 유아부터 성인을 위한 ‘비오비타 패밀리’ 등 2종으로 구성했다. [사진 일동제약]

일동제약은 최근 아기뿐 아니라 어른까지 온 가족이 섭취할 수 있는 장 건강용 제품인 ‘비오비타’를 새로 단장했다. 일동제약은 기존 비오비타의 정체성과 특장점을 살리고 성분 및 균주를 보강해 선보였다.
 

일동제약

비오비타는 1959년 국내 최초로 개발된 영유아용 유산균 정장제다. ‘백일부터 매일매일, 비오~비~타’라는 광고 문구와 징글송 등이 함께 각인되며 누구에게나 익숙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신제품 ‘비오비타 시리즈’는 아기용인 ‘비오비타 배배’와 만 3세 이상 유아부터 성인을 위한 ‘비오비타패밀리’ 등 2종으로 구성했다. 장 건강과 면역 등을 고려해 낙산균과 유산균과 같은 유익균은 물론,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 그밖에 비타민 B6·B12, 비타민D, 엽산, 아연 등이 함유된 ‘멀티바이오틱스(multibiotics)’로 설계했다.
 
핵심 원료인 낙산균은 낙산(butyric acid)을 생성하는 유익균이다. 변비·설사 등 장 트러블을 개선해 장 건강을 도울 뿐 아니라 인체의 면역·대사 등 다양한 영역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자체 보호막이 있어 코팅 등 인위적 가공 없이도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하며, 산소가 없는 장 내에서도 정착·증식해 기능을 발휘한다. 그뿐만 아니라, 열에 강한 특성을 지녀 90도의 열에도 생존율이 높아 아기용의 경우 분유나 이유식에 함께 타서 먹일 수 있다.
 
일동제약 ‘비오비타 시리즈’는 아기와 어른 온 가족 모두 섭취하는 제품인 만큼 유기농 원료와 국내 및 유럽에서 만든 고품질 원료를 사용했다. 또한 합성향료·착색료·이산화규소·스테아린산마그네슘·히드록시메틸셀룰로오스 등 다섯 가지 식품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아 건강을 더욱 고려해 만든 제품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기존 비오비타의 명성과 브랜드 파워, 기술력 등을 잇는 한편, 제품 세분화와 성분 보강 등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됐다”며 “핵심 원료인 낙산균의 효용성과 함께 비오비타 시리즈를 알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