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조사 와중에도 2차 가해…배다해 스토커 결국 구속

중앙일보 2020.11.25 19:24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배다해씨.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배다해씨.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배다해씨를 스토킹한 혐의의 20대 남성이 결국 구속됐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를 받는 와중에도 2차 가해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모욕, 협박, 명예훼손, 불안감 조성, 공갈미수 등 혐의로 A씨(28)를 25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년간 24개 아이디(ID)를 이용해 인터넷에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게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배씨에게 처음으로 댓글을 남긴 시기는 4년 전이다. 그러다가 2년 전부터 모욕·협박의 댓글을 남긴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배씨가 출연하는 서울 공연장이나 지역 공연장 대기실까지 쫓아가 ‘지금 내가 보이느냐’고 묻는 등 접촉을 시도하며 괴롭힌 혐의도 있다.
 
또 A씨는 고양이를 키우는 배씨에게 설치류의 한 종류인 햄스터를 선물하고 싶다고 연락했다가 답을 받지 못하자 배씨의 고양이가 햄스터를 잡아먹는 만화를 그려 전달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이런 행동이 범죄가 되는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A씨는 배씨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를 보내 “벌금형으로 끝날 것이다”, “합의금 1000만원이면 되겠냐” 등 비아냥대기도 했다.  
 
이에 경찰은 A씨가 반성의 기미가 없고, 재범의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해 지난 24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연예인이기 때문에 대처 방법 등을 고심하며 오랫동안 극심한 고통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A씨가 수년간 반복적으로 피해자를 괴롭혔던 점 등을 고려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배씨는 지난 11일 SNS에 A씨에 대한 고소 사실을 밝히며 “내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 하는 생각에 절망한 적도 많았다”며 “다시는 나처럼 스토킹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