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인공지능을 제2의 D램으로…1조원 투자하겠다"

중앙일보 2020.11.25 17:18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인공지능 반도체를 제2의 D램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인공지능 반도체를 제2의 D램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인공지능 반도체를 제2의 D램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지난 10월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전략을 수립했고, 2029년까지 1조원을 투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인재 양성으로 첨단 인공지능의 역량을 키우겠다”며 “지금까지 인공지능 대학원 12개가 설립됐고 한국판 뉴딜로 인공지능 인력을 10만명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 법ㆍ제도 개선 로드맵을 연말까지 마련해 규제를 개선하고 기업 혁신을 돕겠다”고 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이후 8번째 현장 행보다. 문 대통령은 종합계획 발표 시점을 전후해 데이터댐, 그린에너지, 그린 스마트스쿨, 스마트 그린 산업단지, 문화 콘텐츠 산업, 스마트 시티, 미래차 등과 관련한 산업 현장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여 기업을 일일이 소개하며 “사람 중심의 인공지능 기술을 실현하는 여러분이 진정한 개척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꿈은 코로나 이후 시대의 선도국가가 되는 것”이라며 “바로 인공지능을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IT 강국을 넘어 인공지능 강국으로, K방역의 모범 국가를 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나아가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인공지능 산업 발전의 목표로 “단지 인공지능 기술력 1등 국가가 아니라 인공지능으로 국민 모두 행복한 나라가 되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그는 “한국은 연간 노동시간이 OECD 국가 중 세번째로 길지만, 노동생산성은 하위권에 속하고, 교육 수준은 최고지만 공동체와 환경, 일과 삶의 균형은 하위권”이라며 “인공지능은 우리가 꿈꿔온 일상을 실현하고 삶을 더 풍요롭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특히 “아무리 인공지능과 로봇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인다 해도 사람을 대체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인공지능이 가져올 편리함과 동시에 사람의 소외를 초래할지도 모를 어두운 측면도 무겁게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마련할 국가 인공지능 윤리 기준은 인공지능의 윤리를 세우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기술 오용, 데이터 편향성, 개인정보 침해 등의 역기능을 최소화하고 사라지는 일자리로 인해 인간의 존엄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사회 안전망을 두텁게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네이버, KT, 카카오, 삼성전자, SK텔레콤 등이 참여했다. 데이터 가공 업체인 테스트웍스가 디지털 뉴딜을 통해 만들어지는 일자리 창출효과를 영상으로 소개했고, 인공지능 영상인식 벤처기업인 알체라는 인공지능 벤처ㆍ스타트업 생태계의 역동적 변화를 설명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