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공항공사, 나리타 꺾고 폴란드 신공항 컨설팅 수주

중앙일보 2020.11.25 16:00
 
 인천공항공사가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의 전략적 자문 컨설팅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사진은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의 조감도. 사진 폴란드 신공항 홈페이지(www.cpk.pl)

인천공항공사가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의 전략적 자문 컨설팅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사진은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의 조감도. 사진 폴란드 신공항 홈페이지(www.cpk.pl)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사업을 위한 전략적 자문 컨설팅 사업자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와 공사는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사업을 위한 전략적 자문 컨설팅 사업’의 제안서 평가에서 최고 득점사로 선정돼 연내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공사는 향후 3년간 바르샤바 신공항 건설 계획 단계부터 건설ㆍ운영에 이르기까지 공항개발ㆍ운영 백서 작성, 마스터플랜 보고서 검토, 교육 컨설팅과 같은 공항 운영 노하우를 전파하게 된다. 이번 사업의 예상 계약금은 56억원이다.  
 
인천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신공항 건설 및 운영, 지분 투자까지 참여하는 전략적 파트너 선정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것"이라고 이번 사업 수주의 의미를 설명했다.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조감도. 사진 폴란드 신공항 홈페이지(www.cpk.pl)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조감도. 사진 폴란드 신공항 홈페이지(www.cpk.pl)

폴란드 정부는 기존 관문 공항인 바르샤바 공항의 시설 포화 문제를 해결하고 급증하는 항공 여객 수요에 대항하기 위해 2027년을 목표로 신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총사업비는 10조원 규모다.
 
현재 연간 여객수용능력이 4500만명 규모인 바르샤바 공항은 접근 철도와 배후 도시 개발 등 동유럽 최대 규모의 복합운송 허브를 건설하는 인프라 개발 프로젝트도 추진하고 있다. 폴란드 정부는 이번 신공항 사업을 통해 연간 여객 1억명이 이용하는 세계 10대 공항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임남수 인천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공사는 지난 2009년 이라크 아르빌 신공항 사업 수주 이후 아시아ㆍ유럽ㆍ중동ㆍ남미 등 14개국에서 30개 해외공항 사업을 수행해왔다”며 “이번 폴란드 신공항 컨설팅 사업도 성공적으로 완수해 인천공항의 건설 및 운영 기술을 전 세계에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조감도. 사진 폴란드 신공항 홈페이지(www.cpk.pl)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조감도. 사진 폴란드 신공항 홈페이지(www.cpk.pl)

한편 이번 입찰은 한국과 일본의 관문 공항인 인천공항과 나리타 공항이 최종 후보로 선정돼 '공항업계 한일전'이란 평가를 받으며 관심을 모았다. 폴란드 정부는 인천공항의 성공적 개항과 운영, 제2 여객터미널 등 추가 확장 경험, 세계 공항서비스 평가 12년 연속 1위, 쿠웨이트공항 위탁운영사업 수주 등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