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秋, 중국문혁 때 장칭 떠올라…인사권자 文 역할뭐냐"

중앙일보 2020.11.25 15:38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해 "참 나라 꼴이 우습게 보이는 상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헌정사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선출된 권력이 자기 권력에 대해 절제를 하지 못해 기본적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란 게 과연 어떤 역할인가 묻고 싶다"며 "그 정도의 상황을 갖고 직무 정지를 할 거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해임 권한도 갖고 있는데 어찌 이런 사태를 낳게 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집권당인 민주당에 요구한다"며 "이 사태를 이성적 판단으로 풀려고 애써야지, 이 사태를 더욱더 악화시키는 역할은 삼가달라"고 했다.
 
추 장관을 향해서는 "최근 행동을 보면 마치 중국 문화혁명 당시의 강청(江靑·장칭, '4인방' 중 한 사람인 마오쩌둥의 아내)의 얼굴이 연상된다"며 "과연 저 같은 행위를 통해서 뭘 추구하려는 건지 잘 납득되지 않는다"고 했다.
 
장칭은 '중국 희대의 악녀'로 평가되는 인물로, 마오쩌둥 죽음 뒤 정권을 잡으려던 시도를 하다 실패해 투옥됐고, 가택연금 중 극단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우리나라 의정 사상 다수의 힘을 믿고 기본적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한 정권들이 어떤 말로를 가져왔는지 잘 기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