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윤석열 법사위 온다"…김진애 "왜 부르나, 조폭회합이냐"

중앙일보 2020.11.25 15:21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출석하도록 요청한 국민의힘을 향해 "국회가 소꿉놀이하는 데도 아니고, 조폭 회합하는 데도 아니다"라며 윤 총장을 국회에 부른 것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온다니 기다려달라'는 국민의힘은 기본적인 법치의식·윤리의식·공직의식이 없다"며 "윤석열이 출석한다니 기다리라니, 이 무슨 코미디냐"고 했다. 이어 "긴밀한 소통 없이 이런 짓 못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번 대검찰청 특별활동비 현장 조사 갔을 때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전화 걸어서 서울중앙지검 내게 하라'고 해서 기함을 했다"며 "그 버릇, 즉 줄 대고 선대는 그 버릇은 국민의힘의 DNA냐"고 물었다.
 
그는 또 "법에 따라 검찰법에 따라 검사윤리규정에 따라 진행되는 감찰과 징계청구와 직무정지"라며 "국민의힘이 왜 나서서 막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호하냐"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25일 "윤 총장이 국회에서 요청하면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며 윤호중 법사위원장에게 긴급 현안질의를 요구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 위원장은 전체회의를 거부하는 대신, 회의를 열자마자 산회하는 방법으로 이를 무력화했다.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편 국회 법사위 소속인 김 의원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검찰청법과 관련한 질문을 하며 "법원은 행정부"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질타를 받았다. 
 
추 장관은 '법원은 행정부'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네네"라고 답했다. 그 뒤 윤 위원장이 끼어들어 "김진애 의원님 법원은 사법부입니다"라고 바로잡았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