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고삐풀린 권력 극에 달해…고개 쳐들면 죽는다는 거냐"

중앙일보 2020.11.25 12:18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전주혜, 장제원 의원 등 법사위원들이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전체회의가 산회 된 뒤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 등에 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전주혜, 장제원 의원 등 법사위원들이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전체회의가 산회 된 뒤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 등에 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 및 징계 청구를 두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고삐 풀린 권력의 잔인성과 포악함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그냥 ‘권력 앞에 고개 쳐들면 죽는다’고 까놓고 말해라”고 질타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장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정권의 모습이 흡사 조폭의 모습을 방불케 한다. 조폭의 행동대장이 자신들을 수사하려는 검사를 보복 노상 테러하는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며 이처럼 적었다.
 
장 의원은 “눈살을 찌푸리며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문재인 정권은 곧 수사라는 칼을 검찰총장의 목에 들이대고 온갖 추잡한 죄를 덮어씌우려 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번 조치가) 말 안 듣는 검찰총장 찍어내기인지 비리 검찰총장에 대한 정당한 징계인지, 검찰총장이 검찰 개혁에 저항한 것인지 정권이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방해한 것인지 길지 않은 시간이 확인해 줄 것”이라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