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신 "BTS 그래미 꿈 이뤘다···1개 부문 후보에만 오른건 의문"

중앙일보 2020.11.25 10:46
한국 대중음악 가수 최초로 미국 음악시상식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5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사진은 그래미 어워즈 후보 발표를 지켜보는 그룹 방탄소년단. 트위터 캡처

한국 대중음악 가수 최초로 미국 음악시상식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5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사진은 그래미 어워즈 후보 발표를 지켜보는 그룹 방탄소년단. 트위터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음악상인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르자 외신들은 "그래미의 역사를 다시 썼다"며 찬사를 보냈다.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24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로 선정했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K팝의 제왕이 최초로 그래미 후보에 올랐다"며 "그래미 후보 지명을 꿈이라 말해온 BTS는 드디어 꿈을 이뤘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K팝 센세이션 BTS가 첫 번째 그래미 후보로 지명되면서 한국 그룹으로서 큰 성과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미국 대중음악 전문매체 빌보드는 "한국 그룹이 글로벌 팝 무대에서 놀라운 진전을 보이자 그래미는 마침내 주요한 문화적 변화를 인식한 것인가"라며 "BTS가 드디어 (그래미의 벽을) 깼다"고 전했다. 
 
외신들은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을 정복한 BTS가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등 주요 부문 후보에서 빠지고 단지 1개 부문 후보에 오른 데 대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USA투데이는 "현재 BTS보다 더 큰 성과를 낸 그룹은 없는데 1개 부문 후보에만 오른 것에 팬들은 궁금증을 가질 것"이라며 "그래미는 미국 주류 음악에서 K팝이 가진 엄청난 존재감을 인정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BTS가 주요 그래미상 후보를 강탈당한 것인가"라면서 "BTS는 '올해의 레코드'나 '올해의 노래' 후보로 지명됐어야 했다"고 보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