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윤석열 국회 출석’ 추진…與 반대로 결국 불발

중앙일보 2020.11.25 10:33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의 진상 파악을 위해 전체회의를 단독으로 추진했지만 여당의 반대로 불발됐다.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전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를 위해 회의 소집을 요구했다”며 여당이 응하지 않을 경우 단독으로 상임위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이 국회에 출석하겠다고 알려왔다”며 윤 총장에 대한 현안 질의를 진행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그러나 이날 회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반발로 개의 15분 만에 산회됐다.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출석 문제는 위원회 의결로 정하게 돼 있다”면서 야당의 윤 총장에 대한 출석 요구는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위원회가 (윤 총장 출석을) 요구한 적도 없고, 의사일정이 합의된 것도 아니다”며 “야당이 소집을 요구해 개의했지만 여야 간사가 의사일정을 협의해 달라”고 산회를 선포했다.
 
한편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날 추 장관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결정에 반발하며, 25일 오전 법사위 전체회의 긴급 소집을 요청하겠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의원은 “일방적인 감찰 지시로 반론권 한번 주지 않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 지휘를 하는 검찰총장을 기습적으로 직무배제 시키고, 본인이 위원장으로 있는 징계위원회에 징계청구를 한다는 것은 난센스”라며 “진상을 확인하기 위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법사위 전체회의 개회 요구서를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