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상범 “文대통령 침묵은 개그…‘난 아무것도 안했다’는 건가”

중앙일보 2020.11.25 10:19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검사장 출신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과 관련해 “개그 아닌가 싶다”며 “대통령은 아무것도 안 했다는 의미로 해석해달라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유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어제 발표하기 직전에 청와대에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아무 얘기가 없었다는 보도가 있다’고 진행자가 언급하자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이 묵인했다면 최소한 (윤 총장을) 징계한다는 것을 승인했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휘하는 사람으로서 그 부분에 대해 징계절차에 잘 응하는 것이 맞는다든지 아니면 부적절하다든지 책임지는 멘트가 있어야 한다”며 “책임을 져야 될 분이 정작 가장 중요한 부분에서는 말을 아끼는 게 적절한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총장 징계 요구는 사실상 사퇴를 강요하는 정치적 행위”라며 “그렇다면 어느 순간에 대통령도 지금까지 침묵했더라도 이 정도 되면 본인의 의사를 표명하는 게 맞지 않겠나. 이런 식으로  결국 추 장관이 징계 청구하고 나면 가만히 징계받아주는걸로 해서 결국은 ‘윤 총장을 밀어낸 건 내가 아니라 추 장관’이라고 말하고 싶은 건가”라고 했다.
 
또 추 장관의 이번 조치에 대해선 “참 추 장관 답다고 생각했다”며 “각각의 징계사유를 보면 어느 검사가 ‘질 낮은 고발장 같다’고 한 표현이 딱 맞는 것 같다.  윤 총장을 찍어낼 수만 있다면 어떤 비난도 내가 감수하겠다 하는 아집과 독선만이 보이는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