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윤석열 사태 침묵하는 문대통령 너무 이상…비리 연루됐나"

중앙일보 2020.11.25 10:12
국민의힘 김웅(왼쪽)·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왼쪽)·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집행 정지와 관련해 침묵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이 불법 비리에 직접 연루되지 않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문 대통령, 너무 이상하다"고 적었다. 
 
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 비리를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 데도 문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한다"며 "문 대통령의 침묵은 곧 추 장관 만행을 도와 윤 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본인이 불법 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며 "오히려 윤 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 간신을 내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진석 의원도 이날 문 대통령을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고 지칭하면서 "권력을 향한 검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검찰을 마비시키기 위해 윤 총장을 꽁꽁 묶어버렸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추 장관을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횡포는 들어본 적도 경험해 본 적도 없는 전대미문의 법치유린"이라며 "오십 넘어 결혼한 아내와 그 아내의 가족을 '별건 수사'로 먼지날 때까지 탈탈 터는 것이 당신들이 얘기하는 검찰개혁인가"라고 반문했다. 
 
김웅 의원 역시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라면 가장 비겁한 통치이고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 아니라면 추 장관은 대통령의 인사권에 도전한 것"이라고 짚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는 "(윤 총장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는)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했거나 묵인했음을 의미한다"며 "그동안 추-윤 대결에서 대통령의 결자해지를 요구했음을 감안하면 이번엔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찍어내기를 용납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김 교수는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수사하라던 문 대통령의 지시는 이미 철회됐다"며 "감히 권력을 수사하는 검찰은 징계에 회부된다는 강력할 경고를 대통령이 직접 발신한 셈"이라고 언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