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재난지원금 찬성 56.3%…“전 국민 지급 선호” [리얼미터]

중앙일보 2020.11.25 09:42
지난 9월 24일 서울 중구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마련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상담 창구에서 시민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24일 서울 중구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마련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상담 창구에서 시민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을 중심으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국민 10명 중 6명은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찬성한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날 전국 18세 이상 500명에게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찬반을 물은 결과 찬성이 전체 응답의 56.3%로 집계됐다. 반대는 39.7%, 잘 모르겠다는 4.0%였다.
 
권역별로 보면 광주·전라에서는 찬성과 반대 비율이 각각 74.1%, 25.9%, 인천·경기는 63.1%·33.6%로 찬성이 훨씬 많았다.
 
반면 서울(43.9%·49.5%), 대전·세종·충청(43.0%·50.0%)에서는 반대여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리얼미터

사진 리얼미터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의 74.3%가 찬성, 국민의힘 지지층(41.7%)보다 훨씬 높았다.
 
지급 방식에 대한 조사에서는 ‘전국민 지급’ 57.1%, ‘선별지급’ 35.8%, ‘잘 모르겠다’ 7.1% 순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